해외선물/옵션/비트코인/암호화폐/뉴스

佛검찰, 폭스바겐·푸조 등 유럽 자동차 회사 대거 제소 '배출가스 조작 혐의'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해선의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프랑스 검찰이 르노에 이어 폭스바겐과 푸조 등 유럽 자동차 회사들을 디젤 차량 배출가스 조작 혐의로 대거 기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독일 자동차 그룹 폭스바겐이 9일(현지시간) 성명을 발표하고 프랑스 검찰로부터 제소당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AFP 통신 등이 이날 보도했다. 이날 푸조, 시트로엥, 피아트크라이슬러의 모회사인 스텔란티스도 자사 자동차 브랜드들이 제소당한 사실을 확인했다. 전날에는 르노 자동차가 프랑스 검찰의 제소로 2000만유로 보석금과 추후 발생할 수 있는 손실에 대비해 보상금 명목으로 은행에 6000만유로를 공탁하라는 명령을 받았다고 밝혔다.



 

폭스바겐은 성명에서 프랑스 소비자에게 그 어떤 피해도 주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폭스바겐은 이번 기소가 2018년 독일, 2020년 유럽연합(EU)에서 마무리 지은 재판 재개와도 같다며 동일한 사건을 중복으로 재판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폭스바겐은 2015년 대기오염 물질 배출 검사를 통과하기 위해 디젤 자동차의 배기가스 장치를 조작한 이른바 '디젤 게이트'로 파문을 일으켰다. 폭스바겐은 조작 사실을 인정하고 벌금 등을 포함해 관련 비용으로 320억유로 이상을 지출했다.



 

프랑스 검찰은 폭스바겐의 디젤 게이트 후 2017년 초부터 자국의 자동차 브랜드들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4년여 조사 끝에 잇달아 자동차 회사들을 제소하고 있는 것이다.



 

스텔란티스는 성명에서 "푸조가 2009년부터 2015년까지 프랑스에서 유로5 디젤 자동차를 판매한 것과 관련해 소비자 사기 의혹으로 법원의 조사를 받게 됐다"라며 보석금으로 1000만유로, 은행 공탁금으로 3000만유로를 지불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텔란티스는 또 "두 다른 자회사인 시트로엥과 피아트크라이슬러도 6월10일과 7월, 같은 조사의 일환으로 법원에 소환됐다"고 밝혔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추천검증대리업체


공지사항



▶출석부★★출석체크★★
★가입인사★★★★

비트코인차트


소통방


주요 사진뉴스


해선의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