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선물/옵션/비트코인/암호화폐/뉴스

외국인, 9월 증권투자자금 24.2兆…순유입 전환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해선의밤
  • 작성일 10.14

컨텐츠 정보

본문






?9월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자금이 순유입으로 전환했다. 채권자금은 공공과 민간자금 모두 순유입된 가운데, 유입 규모가 전월 대비 확대되는 모습을 보였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9월 중 외국인의 국내 주식 투자자금은 24억2000만달러 순유입됐다.




외국인 주식 투자자금은 5월(-82억3000만달러), 6월(-4억4000만달러), 7월(-30억6000만달러), 8월(44억5000만달러)에 이어 넉 달째 순유출을 기록한 후 순유입으로 전환됐다.




반면 외국인 채권 투자자금은 46억달러 순유입됐다. 순유입 규모는 8월(15억6000만달러)보다 30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주식과 채권 투자자금이 모두 들면서 전체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70억1000만달러로 큰 폭 순유입됐다.




한국 국채(외국환평형기금채) 5년물의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지난달 월평균 18bp(1bp=0.01%포인트)로 4개월째 같았다.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년 평균(31bp)보다 낮은 수준이다.




CDS는 채권을 발행한 국가나 기업이 부도났을 때 손실을 보상해주는 일종의 보험 성격의 금융파생상품이다. 해당 국가 경제의 위험이 커지면 대체로 프리미엄도 올라간다.





장세희 해선의밤 jangsay해선의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www.)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추천검증대리업체


공지사항



▶출석부★★출석체크★★
★가입인사★★★★

비트코인차트


소통방


주요 사진뉴스


해선의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