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선물/옵션/비트코인/암호화폐/뉴스

?N 국제유가, 7년만에 최고치…인플레 우려 커진다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해선의밤
  • 작성일 2021.10.06

컨텐츠 정보

본문

20211006_19968103.jpg
원유 공급난이 시장을 덮치면서 국제유가가 어느덧 배럴당 80달러 안팎까지 치솟았습니다.

5일(미 동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1.31달러(1.79%) 오른 배럴당 78.93달러에 마감해, 2014년 10월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이와함께 브렌트유 선물가도 배럴당 83달러를 넘어서며 2018년 10월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원유시장에서는 딱 적정한 가격 수준인 이른바 ‘스위스 스폿(sweet spot)’을 배럴당 50~60달러대로 보고 있는데, 현재 유가는 이를 훌쩍 뛰어넘어 서고 있습니다.

허리케인 피해로 멕시코만 일대 생산 회복이 더딘 와중에 주요 산유국들이 추가 증산에 나서고 잇지 않아 공급난이 심해진 것이 주요 원인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유가상승으로 생산 비용이 높아진다는 건 곧 소비자 가격이 상승할 수 있다는 뜻으로. 글로벌 공급망 붕괴 탓에 물가가 폭등하는 와중에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오일 쇼크에서 비롯된 1970년대 스태그플레이션에 대한 가능성도 대두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추천검증대리업체


공지사항



▶출석부★★출석체크★★
★가입인사★★★★

비트코인차트


소통방


주요 사진뉴스


해선의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