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선물/옵션/비트코인/암호화폐/뉴스

"인플레 통제 가능" 美 고압경제 실험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해선의밤
  • 작성일 2021.02.17

컨텐츠 정보

본문

미국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지고 국채 금리가 급등하면서 경기 부양과 물가 관리에 대한 미국 정부와 연방준비제도(Fed) 대응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재닛 옐런 재무부 장관과 제롬 파월 Fed 의장은 조기 경제 회복을 위해 대규모 자금 집행을 추진하면서 물가 상승을 용인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인플레이션 확대가 출구 전략을 앞당길 수 있다는 시장의 우려는 사라지지 않고 있다.



 

16일(현지시간) 프레지던트 데이 연휴가 끝나고 개장한 뉴욕 금융시장에서 미 10년물 국채 금리가 1.3%까지 치솟았다. 전주 대비 0.1%포인트나 치솟은 급등이었다. 10년물 미 국채 금리가 1.3%를 넘어선 것은 지난해 2월 이후 처음이다. 인플레이션 우려가 한꺼번에 반영되며 국채 금리가 치솟자 이날 뉴욕 증시가 혼조세를 보이고 금값이 1.3%나 추락하는 현상이 벌어졌다.



 

◇‘고압경제’ 실험하는 바이든=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1조9000억달러의 경기부양 자금 집행을 예정하고 있는 상황에서 Fed는 완전 고용 회복을 위해 통화 정책으로 보조를 맞추겠다는 입장이다. 바이든 대통령과 옐런 장관은 미국 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해 연일 "크게 행동해야 한다"라며 대규모 재정 지출을 기정사실로 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바이든 행정부가 2차 세계 대전 이후 볼 수 없었던 규모의 대규모 재정 실험에 나서며 인플레이션 척결이라는 지난 40년간의 정부 정책 방향을 송두리째 바꾸려는 실험을 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옐런 장관은 2016년 Fed 의장 시절 제안한 ‘고압경제(High Pressure Economy)’로 위기 후 경제 회복을 이끌겠다는 입장이다.



 

고압경제는 수요가 공급을 초과해 물가가 오르는 현상을 말한다. 잠재성장률이 추세적으로 하락한 상태에서 수요 확충을 위해 고용과 인플레이션이 목표 수준을 넘어서는 것을 일시적으로 용인하겠다는 뜻이다.



 

미국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는 미국 경제가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되고 있는 상황에서 고압경제가 시도되면 2021년까지 미국의 국내총생산(GDP)이 코로나19 이전보다 3%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고압경제 성공 관건은 인플레이션을 통제 가능한 범위 내에 두는 데 있다. 1970년대 오일 쇼크 이후 인플레이션 경험은 각국 정부의 두려움의 대상이었지만 이제는 극복 가능한 대상이라는 게 미 정부와 Fed의 판단이다.



 

고압경제는 미 경제 학계에서도 논란의 대상이다. 폴 크루그먼 뉴욕시립대 교수는 낮은 실업률이 물가를 끌어올린다는 개념은 1970년대에나 있었던 것이라며 바이든 정부의 입장을 두둔하고 있다. 반면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 재무부 장관을 지낸 래리 서머스 하버드대 교수는 연일 인플레이션 압력을 우려하며 적극적으로 추가 부양을 반대하고 있다.



 

◇美 "인플레 통제 가능하다"지만… 충격 우려= Fed는 인플레이션 우려 차단과 조기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 가능성을 적극 부인하고 있다. 파월 Fed 의장도 지난 10일 "급격하거나 장기적인 인플레이션을 기대하지 말라"고 강조하면서 "과거 실업률이 하락하면 금리 인상으로 대응했지만, 지금은 그럴 수 없다"고 강조하며 조기 테이퍼링 가능성을 다시 한번 부인했다.



 

매리 댈리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는 이날 강연에서 인플레이션을 우려하지 않는다면서 "물가가 2% 이상 상승해도 Fed가 관리할 능력이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인플레이션을 반영한 금리 상승은 경제 회복에도 부정적 요인이 될 수 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속에 정부와 가계의 부채 부담이 급증한 상황에서 금리 상승은 이자 부담 확대로 이어진다. 금리 상승은 주식시장에도 부담이다. 내셔널증권의 아트 호간 수석 시장 전략가는 "금리가 올바른 이유로 오를 때는 시장이 이를 소화할 수 있지만, 일직선으로 오를 때는 그렇지 못하다"고 평가했다.



 

한국은행도 인플레이션 충격 가능성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 한은 고위관계자는 "10년 전엔 금융 시스템이 망가지며 대출, 채권 발행 등으로 유동성을 일으키기가 쉽지 않은 구조였다면, 최근엔 대면 서비스산업을 제외하곤 금융 시스템이 건재해 유동성이 많아져 인플레가 올 수도 있다"고 밝혔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추천검증대리업체


공지사항



▶출석부★★출석체크★★
★가입인사★★★★

비트코인차트


소통방


주요 사진뉴스


해선의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