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선물/옵션/비트코인/암호화폐/뉴스

英 백신 접종의 힘…파운드화 3년 만에 최고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해선의밤
  • 작성일 2021.02.16

컨텐츠 정보

본문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발원지였던 영국이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면서 파운드화 가치가 약 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백신 접종에 자신감을 갖게 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봉쇄 조치 해제를 시사했다. 일상 복귀가 기대되면서 실물경제의 선행 지표 역할을 하는 구리 가격이 8년 만에 최고치로 치솟았다.

15일(현지시간) 국제 외환시장에서 영국 파운드화가 전 거래일보다 0.39% 오른 1.3903달러에 거래됐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이날 파운드화 가치는 2018년 4월 26일(1.3916달러) 이후 최고치다. 파운드화 상승은 영국 정부가 자국민의 22%에 이르는 1500만명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쳤다고 발표한 덕분이다. 나딤 자하위 영국 백신 담당 정무차관은 전날 트위터에 "15,000,000!"이라고 적고 "4월 말까지 모든 취약 집단과 50세 이상에게 1차 접종을 하겠다"고 밝혔다.

영국 정부는 일상으로 돌아갈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존슨 총리의 최우선 과제는 다음달 8일 등교 재개다. 존슨 총리가 이날 총리 관저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이번 폐쇄가 마지막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등교를 시작으로 차차 봉쇄가 해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아울러 영국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넉 달 반 만에 처음으로 1만명 밑으로 내려갔다. 영국 정부가 이날 신규 확진자는 9765명, 사망자는 230명이라고 밝혔다고 BBC는 전했다. 신규 확진자는 작년 10월 2일(6968명) 이후 처음으로 1만명을 하회했다.

기나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서 벗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신호는 구리 가격에서도 확인됐다. 같은 날 영국 런던금속거래소(LME)에서 3개월물 구리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0.74% 오른 t당 8393.5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2012년 이후 최고 수준이다.

세계 최대 구리 소비국인 중국에서 수요가 늘어나고 인플레이션을 우려한 투자자들의 원자재 매수 움직임이 가격 상승을 이끌었다. 올레 한센 삭소은행 원자재 전략팀장은 로이터통신에 "리플레이션과 중국 공장 가동률이 높다"며 "구리 가격이 t당 8700달러까지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리플레이션은 경제가 디플레이션 상태에서 벗어났지만 인플레이션을 유발하지 않을 정도의 상태를 뜻한다.

이날 미국·홍콩·중국 등 주요 증시가 휴장한 가운데 유럽 주요국 증시는 모두 상승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6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32% 오른 419.47에 마감하며 작년 2월 말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와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각각 2.52%, 1.45% 뛰었다. 로이터통신은 ING 보고서를 인용해 "제조업 신규 수주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이는 1분기 수출이나 제조업이 회복할 징조"라고 전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추천검증대리업체


공지사항



▶출석부★★출석체크★★
★가입인사★★★★

비트코인차트


소통방


주요 사진뉴스


해선의밤